Picture 1.jpg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스탠드 업'에서 박미선은 "코로나19 때문에 그동안에 바빠서 못 챙겼던 건강 체크도 하게 되더라고"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얼마 전에 산부인과 검진을 받았다. 그러면서 깜짝 놀랄 만한 일이 있었는데, 검사 결과를 문자로 보내주잖아. 그런데 내가 인유두종 바이러스 양성이 나온 거야. 그게 자궁경부암으로 이어질 수 있거든. 그게 100%는 아니지만 성관계에 의해서 감염이 된다고 알고 있거든"이라고 고백한 박미선.

그는 "너무 억울하고 분한 거야. 난 오래전부터 남편(이봉원)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한 사람인데 내가 왜? 난 거의 청정 지역 뉴질랜드 수준이라고 보면 되거든. 그래서 이럴 줄 알았으면 차라리 막... 별생각을 다 했던 거 같아. 근데 며칠 있다가 알았는데 문자가 잘못 온 거더라고"라고 추가하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17/0003354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