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MBC 예능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중인 스타 셰프 이원일의 피앙새 김유진PD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에 휩싸여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부러우면 지는거다' 담당 PD와 홍보사 모두 취재진의 연락을 피하며 입장 요구에 묵묵부답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에 스포츠조선은 김유진 PD를 방송 출연으로 이끈 피앙세 이원일 셰프에게 연락을 시도했다. 상냥한 목소리로 전화를 받은 이원일 셰프는 취재진임을 밝히고 관련해 입장을 요구하자 "아닙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기고 황급히 전화를 끊었다.

이 의혹은 21일 한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온 글로 시작됐다.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A씨는 "요즘 스타셰프 예비부인이라며 각종 예능프로그램은 물론이고 포털사이트 메인에 자주 뜨는 분은 앞으로 꽃길을 걸을 텐데, 반면에 저는 애써 잊고 살았고 이제야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앞으로 이 사람을 TV에서 그리고 인터넷에서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할지 참을 수가 없어서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폭로의 이유를 밝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422091857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