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청춘들은 캠프파이어를 하며 모닥불 앞에서 진솔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강문영은 "후회되는 순간이 있냐? 다시 돌아간다면 하지 않을 것들"이라며 이야기 주제를 던졌다. 이에 곽진영이 먼저 "나 있다. 성형 얘기. 아직까지 댓글이 20년이나 쫓아다녀 너무 힘들어. 나한테도 상처다"고 고백했다.

곽진영은 "나를 검색하면 갓김치, 성형, 성형중독이 연관검색어로 뜬다. 민폐 끼친 것도 아닌데, 내가 죽을 만큼 잘못한 걸까"라고 토로하며 방송 출연까지 망설이게 한 악플들을 언급했다.

이어 곽진영은 "지금 내가 잘 버티고 있다. 현재 내 삶이 너무 행복하다"고 밝히며 어머니가 계신 고향에서 생활하는 것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이 순간이 사라질까 걱정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421234533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