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김희애에게 거센 폭풍이 몰아친다.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젲가진은 7회 방송을 앞둔 17일, 혼란에 빠진 지선우(김희애 분)와 화려하게 돌아온 이태오(박해준 분), 여다경(한소희 분)의 극명히 다른 순간을 공개하며 궁금증에 불을 지폈다. 여전히 끝나지 않은 지선우와 이태오가 완벽하게 달라진 세계에서 다시 뜨겁게 충돌한다.

지선우와 이태오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면서 변곡점을 맞았다. 드러난 진실 앞에 책임을 떠넘기기 바빴던 이태오는 지선우의 트라우마까지 이용했고, 지선우는 그가 옭아맨 불행과 배신의 굴레에서 벗어나려 온몸을 불태웠다. 지선우의 치열한 복수는 완벽했다.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을 지키고 자신의 세계에서 이태오를 도려내는 데 성공한 것. 하지만 평화로운 일상을 깨고 2년 만에 이태오가 돌아오면서 파란을 예고했다. 마치 선전포고와도 같은 초대장과 그의 컴백은 폭풍전야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417091606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