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1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먼저 고인의 오빠인 구호인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구호인씨 측은 현재 모친과 재산분할을 두고 소송 중이다. 구씨는 어릴 때부터 구씨 남매를 돌보지 않은 모친이 구씨 사망으로 상속을 받는 게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구씨는 동생의 장례식장에 왔던 모친에 대해 “동생 지인들이 오는 자리였는데 내가 듣기로는 연예인들에게 사진 찍자고 하셨다더라. ‘내가 하라 엄마다, TV에서 많이 봤는데 사진 한번 찍어주면 안되겠냐’고 했다더라. 그 중 한 분이 홍석천씨였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18/0004619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