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윤성빈이 '뭉쳐야 찬다'에 뜬다.

대한민국 동계 스포츠 역사의 한 획을 그은 현역 레전드인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이 JTBC ‘뭉쳐야 찬다’에 용병으로 출격한다.

동계 올림픽 썰매 종목 사상 대한민국 최초이자 아시아 최초로 금메달을 거머쥐고 스켈레톤 역사상 최단기간 월드컵 10회 우승을 기록하며 세계를 놀라게 한 현역 레전드 윤성빈이 ‘어쩌다FC’에 용병으로 찾아왔다. 올해 나이 27세인 최연소 용병의 등장에 막내 라인 김요한, 박태환은 물론 같은 동계 스포츠 선배인 모태범이 특히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고.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134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