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주현 극본, 모완일 연출)가 6회를 기점으로 결정적 변화를 맞았다. 지선우(김희애)와 이혼하고 쫓기듯 떠났던 이태오(박해준)가 완벽하게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오면서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세계가 열린다. 공기부터 달라진 이태오를 치밀하게 풀어낼 박해준의 연기도 기대가 모아진다. 또한, 그의 컴백은 평온한 지선우의 삶을 다시 흔들게 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도 폭발시키고 있다. 시청자들의 열광적인 호응에 힘입어 시청률도 21%(전국 18.8% 수도권 21.4%/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돌파했다.

11일 방송된 6회에서 지선우와 이태오는 서로의 밑바닥까지 보여주며 관계의 끝을 맺었다. 모든 진실이 드러났고 지선우와 이태오의 세계는 산산이 조각났다. 스스로 불행에서 벗어나려 몸부림쳤던 지선우의 반격은 처절했고, 끝까지 변명하고 지선우에게 책임을 떠넘기기 바빴던 이태오는 아들 이준영(전진서)만은 지키려 그의 트라우마까지 이용했다. 하지만 지선우는 온몸을 불태워 이태오가 옭아맨 불행과 배신의 굴레에서 완벽하게 벗어났다. 그리고 이태오는 그의 민낯을 보고도 손을 내밀어준 여다경(한소희)과 결국 고산을 떠났다. 6회 방송 말미, 이태오가 여다경과 함께 돌아오고 선전포고처럼 이웃을 비롯해 아들 이준영에게까지 초대장을 보내면서 폭풍을 예고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41210113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