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유지태와 박진영(GOT7)이 한 남자의 아름다운 ‘화양연화’를 그려낸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서 각각 현재와 과거의 한재현 역을 맡은 유지태와 박진영이 캐릭터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스토리, 배우들의 1역 2인 연기로 색다른 재미를 안길 것을 예고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15/0004319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