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혼을 받아들이겠습니다. 그리고 재혼 승인을 요구합니다.”

한 문장에서 시작된 웹소설이 4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달 31일 완결된 웹소설 ‘재혼황후’는 누적 다운로드 7000만회를 기록한 화제작이었다. 웹소설·웹툰 플랫폼인 ‘네이버 시리즈’ 광고에서 영화배우 수애가 재혼황후의 한 장면을 연기하면서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웹소설을 모르는 사람들도 입문하게 하는 ‘웹소설 입문작’으로 꼽힌다.

황후는 재혼 못하나? 진취적인 황후 캐릭터가 인기 요인

‘재혼황후’는 노예와 사랑에 빠진 황제가 이혼을 요구하자, 옆 나라 황제와 재혼을 선언하는 당찬 황후 ‘나비에’의 이야기다. 불륜·막장 드라마의 계보를 잇고 있지만, 황제의 사랑을 차지하려고 싸우기보다는 자신의 길을 개척하는 진취적 캐릭터가 인기 요인이다. 완결 후 이메일로 만난 작가 ‘알파타르트’(필명)는 “대부분의 드라마에서 정략결혼을 한 차갑고 무뚝뚝한 황후는 보통 악역이나 조연으로 등장해 황제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주인공한테 밀려나지 않나”라면서 “황후의 관점으로, 황후는 재혼하지 않는다는 고정관념을 뒤집어보고 싶었다”고 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구르미 그린 달빛’ 등의 웹소설은 드라마로도 만들어져 인기를 끌었다. ‘재혼황후’도 웹툰에 이어 드라마화하기로 확정됐다. 알파타르트는 “재혼황후를 쓴 뒤로 생활은 크게 달라지진 않았고, 고양이들 사료만 조금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항상 제 방에서 작업하고, 잘 때와 밥 먹을 때를 빼면 늘 글을 쓴다”고 했다.

http://naver.me/GNnZNc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