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25일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서 아들 윌리엄, 벤틀리 육아 비결을 밝혔다.

샘 해밍턴은 이날 '여성시대'에 출연해 "윌리엄은 앞으로 말로 먹고 살 친구이고, 벤틀리는 힘으로 먹고 살 친구"라며 "둘이 힘을 합치면 위험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윌리엄은 감성이 많은 친구다. 너무 감성적"이라며 "벤틀리는 운동 신경과 먹는 것이 저와 조금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샘 해밍턴은 윌리엄과 벤틀리의 우애를 칭찬하자 "우리 아이들도 싸운다"면서 "싸울 때도 마무리가 '미안합니다' 하며 안아주고 뽀뽀한다"고 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325141050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