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이이경이 자살 시도자 구조에 공헌하며 선한 영향력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18일에서 19일로 넘어가는 새벽, 한남대교 위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한 시민이 달리는 화물 수송 트럭에 몸을 던져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 트럭은 급하게 멈춰 섰지만 만취한 시민은 또 다른 차량에 뛰어들기 위해 다시 몸을 움직였다.

현장에 있던 제보자는 26일 스포츠월드와의 통화에서 “트럭 운전사가 내려 시민을 제지했고, 트럭 뒤쪽에서 차량을 운전하던 이이경이 곧바로 내렸다. 트럭 운전사와 현장에서 만취한 시민을 잡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96&aid=0000544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