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안보현(31)이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모델로 먼저 얼굴을 알렸던 안보현은 2014년 KBS2 '골든크로스'를 시작으로 연기에 도전, KBS2 '태양의 후예'(2016)를 거치며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이후로도 차근차근 성장을 이어왔다. MBC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2017)부터 KBS2 '란제리 소녀시대'(2017), MBC '숨바꼭질'(2018)로 존재감의 크기를 키워갔고, 웹드라마 '독고 리와인드'(2018)로도 남다른 액션신을 보여주며 관심받았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해에는 tvN '그녀의 사생활'로 첫 주연에 도전하며 시청자들의 '(남)은기'로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올해는 더 특별했다. 그동안 그가 즐겨봤던 웹툰인 JTBC '이태원 클라쓰'(조광진 극본, 김성윤 연출)의 주역으로 함께하게 됐던 것. 불합리한 세상 속에서 '힙'한 반란을 일으키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이태원 클라쓰'에서 안보현은 박새로이를 압박하는 장가의 장남인 장근원 역을 맡아 악행을 일삼으며 시청자들의 분노유발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76/0003545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