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신시컴퍼니는 24일 “코로나 19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며 팬데믹이 선언되고 공연계 양대 산맥인 미국 브로드웨이와 영국 웨스트엔드 공연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라며 “정부가 다중 시설 이용 제한과 권고 방침뿐만 아니라 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활동 지침을 전날 발표했다. 4월 7일 오픈을 앞둔 뮤지컬 ‘맘마미아!’ 공연을 강행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 판단, 취소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다음달 30일 개막 예정인 연극 ‘렛미인’도 공연이 취소됐다. 신시컴퍼니 측은 “‘렛미인’은 스코틀랜드 국립극단(NTS)과 신시컴퍼니 협업으로 제작되는 레플리카 프로덕션(라이선스 공연 제작형태 중 하나로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복제품) 공연으로 미리 내한해 있던 오리지널 협력 연출과 함께 지난 16일 연습이 시작되었다”며 “허나 영국 정부의 해외 출국 자제 권고로 국립단체인 NTS에서 순차적으로 내한이 계획되어 있던 무브먼트 디렉터와 다수의 무대 스태프들의 해외 파견 불가결정을 내리게 되었다. 신시컴퍼니는 NTS와 함께 입국해 있는 협력 연출과 국내 스태프만으로 공연을 지속할 수 있을지 논의해 보았으나 공연제작사로서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완성도를 선보이는 것이 당연한 도리라 판단, 공연 취소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24104717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