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유인영이 학창 시절 추억을 소환함과 동시에 김지석이 준비한 시나리오에 아이디어를 추가하며 흥미진진한 장면을 완성했다.

유인영은 지난 22일 오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에서 배우 김지석과 시나리오 집필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학교를 찾았다.

오랜만에 교복을 입은 두 사람은 교정을 거닐며 학창 시절의 추억에 빠져들었다. 교복 입은 유인영의 모습을 보고 인기가 많았을 것 같다는 김지석의 말에 유인영은 “학교 끝나고 버스를 탔는데 버스 안에 사람이 진짜 많았다. 버스를 내렸는데 자꾸 뒤에서 누가 따라오는 느낌이 들더라. 알고 보니 누가 내 가방에 인형을 매달아 놓은 거였다. 근데 그게 딱 한 번이었다”라며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639316



Picture 2.gif

 

Picture 3.gif

 

Picture 4.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