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MBC ‘배철수 잼(Jam)'(이하 '배잼')에서는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발라드의 황제’ 가수 신승훈이 5년 만에 단독 토크쇼에 출연해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뽐내며 고품격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에서는 1990년 데뷔 앨범 140만 장 판매를 시작으로 정규 앨범 7연속 밀리언셀러 달성, 아시아 최단기간 음반 판매량 1,000만 장 돌파 등 신승훈이 세운 전무후무한 대기록이 공개됐다. 이에 신승훈은 쑥스러워하면서도 “제가 대견스럽네요”라며 자신을 칭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 전 ‘대전 발바리(?)’라 불렸던 사연도 공개됐다. 고향 대전에서 라이브 카페 가수로 활동할 당시 뛰어난 가창력으로 하루에 여섯 곳 이상 공연을 다닐 정도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느라 빠른 걸음으로 걷다 보니 붙은 별명이었던 것. 이어 노래를 잘하는 비결로 ‘모창’을 꼽아 즉석에서 이문세, 조덕배, 양희은 등 창법을 완벽하게 구사해 진짜보다 진짜 같은(?) 모창 실력으로 MC와 제작진의 환호를 받았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31707092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