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과 프로그래머 겸 기업인 이두희 커플이 라디오에 동반 출연해 애정을 과시했다.

13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는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 거다'의 지숙과 이두희가 출연해 데이트 등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지숙과 이두희는 분홍색 계열의 옷을 맞춰 입고 생방송에 참여했다. "커플룩이냐"는 DJ 장성규의 질문에 이두희는 "여자 친구가 사줬다. 이런 옷을 안 입어봐서 불편하다"고 답했다.

최근 두 사람은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합류해 달콤한 일상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지숙은 "애정 어린 눈빛과 말로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며 "흐뭇하게 봤다. 이두희와 각자 보면서 실시간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너무 귀엽게 나오더라. 나만 아는 건데 조금 속상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두희는 "운전할 때 나는 앞만 보니까 몰랐다"며 "나를 쳐다보는 모습 자체를 몰랐는데 나를 보고 있으니 마음이 따뜻해지더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DJ 장성규가 "다툰 적은 없느냐"고 묻자 이두희는 "늦었을 때 혼나는 편"이라고 했다.

지숙은 "오빠가 10분씩 늦는다. 시계가 뒤로 맞춰져 있나 싶을 정도다. 어떻게 하면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 고민 중"이라고 속내를 밝혔다.

이에 이두희는 "늦으려고 늦는 건 아니다. 조금씩 가까워지면서 마음이 좁혀져서 점점 실수도 하게 된다"며 "굉장히 고치고 싶다"고 미안해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은) 미안해서 중간에 꽃을 사 갔다. 어차피 한 시간 늦을 테니 꽃이라도 사가자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 선보인 특별한 데이트를 언급했다. 지숙과 이두희는 공기청정기를 함께 만드는 독특한 데이트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숙은 "공구 상자를 들고 가다 보니 치마를 입지 않고 바지를 입고 데이트를 하러 간다"며 "'부러우면 지는 거다' 촬영할 때도 치마를 한 번도 못 입었다"고 밝혔다.

이두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을 위해 편의점의 마스크 재고 여부를 알려주는 웹사이트 '마스크 알리미'를 개설했다.

이와 관련해 이두희는 "처음부터 내 아이디어에서 출발하진 않았다. 학생들이 만들어보고 싶다고 해서 시작했다. 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싹 풀어준 뒤 완성했다"며 "저희끼리 만드는 것도 재밌는데 국민들이 쓰고 좋다고 하니 진짜 재밌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