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하트시그널' 시즌3(이하 '하트시그널3') 출연자의 인성 논란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채널A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채널A 측은 13일 오후 OSEN에 "'하트시그널3' 제작진이 출연자 논란의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편성 변경과 관련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던 '하트시그널3'는 지난 12일 한 네티즌의 폭로글로 논란에 휘말리게 됐다. '하트시그널3' 출연자 중 전직 승무원 A 씨의 대학교 후배라고 밝힌 작성자는 A 씨가 인격모독성 발언, 삿대질 등 수준 이하의 언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109/0004179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