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이날 양경원은 "저는 연기할 때 빼고 현빈 씨 눈을 잘 못 쳐다봤다"며 "정말 멋짐이 온몸에서 뿜어져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앙숙 케미'를 선보였던 손예진에 대해서는 "제가 다행히도 시력이 안 좋다. 뿌옇게 된 상태에서 그림을 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경원은 "또 손예진 씨가 자신을 세리로 볼 수 있게끔 장착하고 오셨다. 손예진이 아닌 세리로 볼 수 있었다"며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304205820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