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탄탄한 스토리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큰 사랑을 받은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와 '낭만닥터 김사부2'(이하 ‘김사부2’)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스토브리그'는 19.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스포츠 드라마의 편견을 깼으며, '김사부2'는 매회 자체 최고시청률(27.1%)을 경신하며 시즌제 드라마로 성공했다.

'스토브리그'는 프로야구 꼴찌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프로야구 선수가 아닌 구단을 운영하는 프런트에 초점을 맞추며 차별화를 줬다. 극본을 맡은 이신화 작가는 데뷔작이라는 게 무색할 만큼 뛰어난 필력으로 프런트 세계를 사실적으로 풀어냈다. 스포츠 드라마는 흥행에 실패한다는 공식을 보기 좋게 뒤집은 것이다.

2011년 방영된 tvN 드라마 ‘버디버디’ 이후 8년 만에 등장한 스포츠 드라마인 만큼 첫 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캐스팅 비리, 부정 취업, 마약, 원정도박, 승부조작 등 스포츠계에서 실제 있었던 일들을 모티브로 에피소드를 그리며 묵직한 메시지를 던졌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229083653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