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박은빈은 최근 막을 내린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프로야구단 드림즈의 운영팀장 이세영을 연기했다. 프로야구 최초 여성 운영팀장으로, 새롭게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와 함께 '꼴찌' 드림즈를 바꿔가는 역할을 했다.

이 작품은 탄탄한 스토리 전개, 배우들의 연기력, 감각적인 연출이 더해지며 최고 시청률 19.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나타냈다. 종영 후 만난 박은빈은 "시청률에 대한 기대보단 한 가지 목표가 있었다. '촬영할 때 웃으면서 했으면 좋겠다'였다. 촬영을 하며 목표를 이뤘다는 생각이 들어 만족스러웠다"며 웃어 보였다.

박은빈은 지난 1998년 SBS 드라마 '백야 3.98'로 데뷔한 올해 23년 차 배우다. 아역배우 때부터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던 그는 성인이 된 후 JTBC '청춘시대' 시리즈를 만나며 배우 인생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하지만 그 이후 주인공을 맡았던 SBS '이판사판', KBS 2TV '오늘의 탐정'은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228175654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