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재욱은 “사실 연기할 때 내가 가장 초라했다.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이었다. 그러니까 계속 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연기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마르꼬 한 역부터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설지환,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 역할까지, 1년여 만에 마성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이재욱은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를 통해 시청자와 만날 예정이다.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 맡은 이장우 역은 좀 웃긴 남자다. 연기할 때 무척 기분이 좋다. 이장우의 어떤 대사 때문에 상대 배우가 30분 동안 웃다가 (배가 아파) 울기까지 했다”라며 새 캐릭터와 작품에 대한 애정 어린 이야기로 기대감을 더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13/0001155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