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박은빈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극 중 박은빈은 프로야구단 드림즈의 운영팀장 이세영을 연기했다. 어린 시절부터 드림즈의 팬이었고, 성인이 돼 드림즈에서 일하게 된 인물이다.

시청자들은 '스토브리그'를 보며 '과몰입했다'는 반응을 다수 보였다. 박은빈의 경우 어땠을까 그는 "재송 드림즈가 더이상 아니게 됐을 때, 희한하게 기뻐해야 하는데 마음 한켠에서는 마냥 기쁘지 않더라"며 " 초록색에서 빨간색으로 바뀌었지 않나. 예쁘긴 한데 씁쓸하기도 하고. 대본에서 필요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씁쓸한 느낌이 드는 건 생략한 채로 방송에 나간 거지만 저는 재송 드림즈를 떠난 게 아쉽더라"고 털어놓았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22411545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