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이 선을 넘어도 너무 넘었다. 미혼 연예인들의 러브라인을 꾸준히 밀던 제작진이 급기야 기혼 연예인의 러브라인까지 추진,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런닝맨' 측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23일 오후 '런닝맨'에는 영화 '결백'의 배우 신혜선, 배종옥이 출연해 멤버들과 레이스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은 서로의 차 안에 있는 소지품들을 꺼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석진의 차로 간 김종국은 전소민의 스티커를 발견, 지석진의 부적절한 속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개인 차가 아닌 회사 차라고 해명하던 지석진은 크게 당황했고 전소민은 "석진 오빠 진짜 나 좋아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멤버들도 신이 나 한 마디씩 거들었다. 이광수는 "이거 방송에 나가도 되냐"고 했고 하하는 "어쩐지 (양)세찬이에게 샘을 많이 내더라"라고, 유재석은 "저 형 진짜 미쳤네"라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336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