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고 배우 하정우에 대한 논란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 해명했지만 오해는 또 다른 오해를 낳고 있다. 하정우의 담당 변호사가 조심스럽게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조광희 법무법인 원 변호사는 19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차명 진료를 먼저 화두에 올렸다. 그는 동생의 이름으로 진료를 받은 대목에 대해 "분명히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하정우가 먼저 요청한 사항이 아니라는 것이다. 의사가 먼저 하정우에게 차명으로 진료를 볼 것을 요청했다"며 "하정우는 평소에 식당을 예약할 때도 본의 명의로 예약하지 않을 정도로 매사 조심스러워한다. 더구나 담당 주치의가 강력하게 차명 진료를 이야기해서 더욱 아무 의심 없이 신뢰하며 진료를 받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76/0003533151?cluid=enter_202002191620_0000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