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수상 소감마다 함께한 샤론 최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생충'은 지난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하는 대업을 이뤘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봉준호 감독과 배우, 스탭들 뿐만 아니라 통역사도 눈길을 끌었다. 통역으로 나선 최성재(샤론 최)씨는 이날 '기생충' 제작진이 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를 때마다 옆에서 함께하며 수상소감을 충실히 통역해 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211075058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