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박명훈은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를 통해 "영광스러운 자리인 아카데미 시상식에 초대돼 너무 기뻤다. '칸 영화제' 때는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공식 석상에서 관객분들에게 인사드리지 못했는데, 이번 시상식에는 영화를 본 전 세계 관객들에게 인사드릴 수 있어 행복했다. 배우 인생에 있어 기적과 같은 날로 기억될 것 같다. 기쁜 자리에 함께해 영광스럽고, 봉준호 감독님과 전 배우, 전 스태프분들과 오늘의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는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영화 속 일명 '지하실 남'으로 불리며 충격 전개를 이끈 박명훈은 '기생충' 이후 영화계 잇따른 러브콜을 받아 차기작 촬영에 한창이다.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를 비롯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홍원찬 감독)와 '휴가'(육상효 감독)까지 연이은 캐스팅 소식을 알리며 쉼 없는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454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