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도경완은 "아나운서실에서 1년에 한 번씩 체육대회를 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행주산성 장어집에서 체육대회를 하는데 아내가 거길 온 거야. 그래서 술을 막 드시고, 노래 부르고, 회식하라고 봉투를 주고 가시더라"라고 털어놓은 도경완.

이에 이영자는 "그게 무슨 아내냐? 직장 상사지. 회장님"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117/0003331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