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하여 열릴 예정이던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연기됐다.

4일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 (조직위원장 김구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 여러분들과 아티스트의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에 영화제를 연기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대종상 영화제는 연말에 열리다 보니 영화제 이후에 개봉한 영화들은 다음 해 심사 대상으로 넘어가는 기형적 구조를 바로잡겠다는 취지로 10월, 11월에 열리던 대종상 영화제를 올해부터 2월에 개최하기로 변경을 밝힌 바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204084747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