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배우 하정우(43)가 “김남길의 첫인상은 차도남 스타일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하정우는 30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약 10년 전 봤을 때 (김남길의)콧수염 때문이었지 ‘쟤는 나이도 어린데 왜 콧수염을 기르고 다닐까?’ 싶었다. 고현정 누나 팬미팅에서 만났는데 둘 다 낯을 가려서 당시엔 서로 인사만 했었고 그러고 나서 세월이 흘렀다”라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하정우는 "사나이 픽처스 한재덕 대표에게 ‘우리 남길이~ 우리 남길이’라는 얘기를 자주 들었다(웃음). 한 대표님이 ‘걔는 아직도 지하철 타고 다녀’ ‘걔는 트레이닝복만 입어’라고 하더라. 어떨지 궁금했다”며 “(김남길이)주지훈과 어릴 때부터 베스트 프렌드인데 ‘굉장히 웃기다’고 하더라. 그래서 언제 한 번 남길이를 정식으로 보자 싶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르 만난 배우 주지훈과도 여전히 친분을 이어가고 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09/0004157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