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연기파 배우로의 입지를 다진 신혜선이 첫 스크린 주연작으로 '결백'을 선택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신혜선은 드라마 '학교 2013'을 통해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데뷔작부터 대중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오 나의 귀신님', '아이가 다섯', '비밀의 숲' 등에 출연하며 매 작품마다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 차근차근 연기력에 대한 믿음을 높여 왔다. 또 '황금빛 내 인생'에서 주연으로 열연을 펼친 신혜선은 시청률은 물론 화제성까지 다 잡으며 대중들에게 신뢰를 쌓았고,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냉소적인 상속녀이자 불의의 사고로 시각을 잃은 발레리나 ‘이연서’ 역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연기파 배우로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졌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12/0003262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