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1월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배우 이훈이 출연했다.

이훈은 1994년 '청년내각'으로 데뷔했다. 이후 당시 최고 드라마였던 '서울의 달'에서 채시라 동생으로 캐스팅되며 연기자 길로 들어섰다.

이훈은 "연예인으로 데뷔한 이유가 돈 때문이었다. 어렸을 때 너무 가난해서 반지하에서 살았다. 학비를 벌기 위해 막노동을 하기도 했다. 막노동을 하면 많이 받아야 2만 5천원~3만원이었는데 드라마 촬영을 하루 하면 10만원 주더라. 돈을 너무 벌고 싶었다. 연예인 하면 돈 벌 수 있다는 생각에 데뷔했다"고 회상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29060032851?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