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뜨뜻한 비스왕국-왕들의 귀환' 특집으로 꾸며져 이본, 이소연, 우지원, 원기준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박소현은 "우지원은 스포츠계 소녀 팬덤 문화 시초"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우지원은 "그때 팬싸인회를 왕십리역에서 했었다. 그런데 상왕십리역부터 지하철 한 구역을 학생들이 줄을 서있더라.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어서 유리창도 깨질 뻔해서 사인을 하나도 못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우지원은 "당시 라이벌이 서태지였다"라며 "하이틴 잡지들에서 순위를 매기는 게 있었는데 서태지와 계속 오르내렸다"라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28210814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