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프랑스 칸, 한국에 이어 이제 미국 할리우드를 사로잡은 봉준호 감독의 가족희비극 '기생충'(바른손이앤에이 제작)이 긴 여정의 종착지인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배우 송강호, 장혜진, 박소담,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박명훈 등 '기생충'의 주역 7인이 모두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해 봉준호 감독의 뒤를 든든하게 지킬 예정이다.

'기생충'은 내달 9일(현지시각)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곽신애·봉준호), 감독상, 각본상(봉준호·한진원), 편집상(양진모), 미술상(이하준·조원우), 국제장편영화상(외국어영화상) 등 무려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돼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한국영화 101년 역사 최초 아카데미 후보 지명이며 또한 후보 지명에서 그치지 않고 아카데미 유력한 수상 후보로 떠오르며 전 세계 영화인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76/0003522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