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을 통해 ‘북한 사모님’ 마영애로 제대로 변신, 매 회 명불허전의 실감나는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김정난이 “북한에서 만든 드라마나 영화가 아닌, 뉴스나 다큐를 통해 연구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서 마영애 역의 김정난은 리정혁(현빈 분)이 총 정치국장의 아들이라는 소문을 듣고 남편에게 “리정혁은 왜 위아래가 없었을까, 왜 그 동무는 겁대가리 없이 찌르고 쑤시고 다녔들까 하는 생각이 들지 않냐”며 “배려별을 주자니까 왜 그랬냐”고 다그쳤다. 김정난이 최근작 ‘닥터 프리즈너’, ‘스카이 캐슬’에서 보여줬던 역할들 역시 만만치 않게 강했지만, 기세가 등등한 북한 사모님 마영애의 모습은 과거의 모습과 또 결이 달라 “역시 팔색조 배우”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19104357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