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SBS 금토극 ‘스토브리그’가 남궁민과 조한선이 두 번째 ‘귓속말 엔딩’으로 숨은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며, 순간 최고 시청률 19%를 돌파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스토브리그’ 11회 1, 2, 3부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8.1%, 전국 시청률 16.5%, 순간 최고 시청률 19%를 기록, 동시간대 1위 및 토요일 전체 미니시리즈 1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2049 시청률에서도 8.6%를 기록하며 토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남궁민(백승수)이 야구팀을 해체 시키려는 오정세(권경민)로 인해 국내에서 전지훈련을 치러야 하는 위기에 놓이면서, 고군분투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바이킹스와의 연습경기를 통해 조한선(임동규)과 하도권(강두기)의 빅 매치를 성사시킨 후 조한선과 더욱 날 서린 대립을 보이는 역대급 엔딩을 펼쳤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19081932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