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아티스트 권지안(이하 솔비)이 프랑스 파리에서 현지 아티스트와 예술적 협업을 통한 문화 교류를 진행했다.

1월 1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솔비의 라이브 페인팅 팝업 전시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파리 중앙 기차역 '레알 샤틀레'에서 진행된 이번 전시는 현지 프랑스인 1000여 명이 솔비의 라이브 페인팅을 감상하며 눈길을 끌었다.

솔비는 지난 2018년부터 프랑스 파리와 유럽 각지에 머물며 현지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이번 예술 행사를 준비했고, 지난 2019년 5월 상뚜엉 '스트리트 드림 갤러리'에서 열린 팝업 전시에 이어 두 번째로 현지인에게 그의 주요 작업 방식인 '핑거 페인팅'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특히 프랑스 유명 아티스트 방가(BANGA)와 함께 협업하며, 하나의 캔버스에 그림이란 또 다른 언어를 그리며 소통해 감탄을 자아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609/0000232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