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유튜버 윰댕(35·본명 이채원)이 유튜버 대도서관(42·본명 나동현)과 결혼 전 이혼 경험이 있으며 10살이 된 초등학생 아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구독자들을 상대로 사기를 쳤다며 목소리를 높이는가 하면, 상황상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는 등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윰댕은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들께 꼭 드리고 싶었던 이야기가 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윰댕은 "제게 아이가 하나 있다. 대도서관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고, 그 후로 친정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며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다"고 밝혔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77/0004602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