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7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는 1인 미디어의 선구자 대도서관(나동현)·윰댕(이채원) 부부가 출연했다

본격적인 일상 공개에 앞서 윰댕은 대도서관의 결혼에 대해 망설인 것을 털어놨다. 윰댕은 "처음 신장이 안 좋은 이야기를 했고, 아이를 못 가질 수도 있고, 투석 이야기를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대도서관이 "또 다른 사정이 있다고, 신장도 신장이지만 (윰댕이) 이혼을 한 상태고, 아이도 있고"라고 고백했다.

윰댕은 북받치는 감정을 추스르며 "아이는 남자아이고, 지금은 초등학생"이라며 아이가 있었음을 솔직하게 밝혔다. 더불어 윰댕은 "제가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까 그걸 방송에서 말을 할 수가 없었던 것"이라며 진심을 전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07211843456?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