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지난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 신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슬리피가 재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슬리피에게 빚이 얼마냐고 질문했고, 슬리피는 “부모님 빚이랑 다 하면 몇억 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부모님 빚은 왜 생겼냐고 하자 슬리피는 “벌이가 없었고, (어머니가) 아프시고. 병원비 낼 돈이 없으니까 대출을 했다. 신약들이 있었다. 결국 네 번째 신약으로 완치가 됐다”고 설명했다.

슬리피는 이수근과 서장훈에게 고민이 있다며 “만약에 로드매니저를 뽑으면 월급이 200만원 이상이지 않나. 카니발을 알아봤는데 장기 렌트가 보통 74만원이다. 거기다 경비를 넣으면 한 달에 대충 350~400만원이 나간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07082558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