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본은 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나는 90년대에 팬에게 납치를 당한 적도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본은 "많이 추운 날이었다. 매니저는 차를 따뜻하게 하려고 먼저 갔고, 나는 촬영을 마무리한 뒤에 차로 향했다. 그런데 거기까지만 기억이 난다. 다음날 아침에 눈을 떠보니 내가 모르는 곳에 있더라"고 기억을 떠올려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어 이본은 "당시 밖의 소리를 들어보니 '네가 왜 사람을 데리고 와서 고생을 시키냐' 같은 내용이었다. 그 때 든 생각은 납치범이 날 해칠 것 같지는 않더라"며 "그래서 문을 열고 나가서 왜 납치했는지 물어봤다. 알고보니 형님이 날 좋아해서 동생들이 과잉충성을 한 것이었다"고 고백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07073204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