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하정우는 김남길과 인연에 대해 "고현정 배우 팬미팅 대기실에서 만난게 처음이다. 그때 대기실에서 처음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친한 협력 제작사 영화에 출연해서 서로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들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어느 날 주지훈 배우가 사적인 밥 자리에 남길씨를 초대했다. 고현정 누나 팬미팅에서 봤던 모습은 '선덕여왕' 이미지가 강해서 묵직하고 북유럽 같은 이케아 같은 느낌이었다. 그런데 주지훈이 소개하기를 자기보다 더한 사람이라고 하더라. 자기는 1분에 30마디를 하면 남길이는 60마디를 한다더라. 그런데 처음 만나서 밥을 먹는데 숟가락 들 시간이 없을 정도로 유머와 피치를 올리더라. 정말 놀라웠다. 이런 사람이 있구나 싶더라. 선덕여왕의 이미지가 처참히 깨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076/0003515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