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였다. 장동윤은 극 중 출중한 외모에 비상한 머리, 타고난 체력까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고 자부하는 ‘상남자’ 전녹두를 연기하며 여장, 액션, 출생의 비밀 등 바람 잘 날 없는 녹두의 인생을 그려냈다.

흔히 ‘여장 남자’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 하이톤의 목소리, 과장된 손짓과 몸짓. 하지만 장동윤은 색다른 시각으로 접근했다. 과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여장 남자, 그것이 녹두로 낙점된 이유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점쳤다. 그는 “김과부의 모습이 짧게 나온다면 달랐겠지만, 절반을 넘는 긴 호흡을 끌고 가야 했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하면 부자연스럽고 너무 질릴 것 같았다”며 자신이 만든 ‘김 과부’ 캐릭터를 설명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96/0000534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