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연출 이정림, 극본 차해원) 12회 1, 2부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각각 11%, 14.2%, 전국 시청률 각각 10%, 13.2%를 기록,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15.9%, 2049 시청률은 5.4% 나타내며 일일 전체 1위를 수성, 적수 없는 월화드라마 왕좌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나정선(장나라)이 ‘당신 팀 남편 여자’ 문자 발신자가 온유리(표예진)였음을 알게 됨과 동시에 박성준(이상윤) 역시 온유리에게 문자 발신 이유를 묻는 장면이 담겨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극중 나정선은 슬픔만 남아버린 아이 방에 있던 물건들을 폐기하며 애써 마음을 다잡았다. 이어 어머니 장례식을 마치고 출근한 온유리 손에 박성준 우산이 들려있는 것을 보며 이를 악문 나정선은 부사장(박성근)을 찾아가 지방 발령에 대해 자신이 박성준, 온유리 관계로 인한 희생양이라면 모든 것을 공론화하겠다고 경고했다. 또한 나정선은 퇴근하는 온유리와 마주하자 없는 사람처럼 대하는가 하면, 온유리와 약속이 어긋나 걱정스러운 마음에 회사로 돌아온 박성준에게는 냉기 어린 눈빛으로 “그 여자 찾으러 왔니?”라는 날 서린 '돌직구'를 날렸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11093818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