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씨름의 희열’이 매 경기 박진감 넘치는 명승부를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2회에서는 ‘태극장사 씨름대회’ 예선 1라운드 체급별 라이벌전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가장 먼저 태백급 라이벌전 마지막 경기 박정우와 윤필재의 승부가 공개됐다. 의성군청 씨름단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만큼, 각자의 주특기를 역이용한 치열한 수 싸움을 펼쳤고, 박정우의 들배지기 공격에 빗장걸이로 응수한 윤필재가 2:1 스코어로 최종 승리를 따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60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