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동백꽃 필 무렵'에서 마성의 노규태 캐릭터로 인생 캐릭터를 고쳐 쓴 오정세. 이른바 '명품 조연'이라 불리고 있는 그는 주연 도전 시기를 묻자 "물론 전략을 갖고 생각을 하고 안테나를 세우고 가지만 지금 물 들어왔으니까 노 저어야지 뭐 이런 걸 쫓아가다보면 내 부담도 커질 것 같고 금방 지칠 것 같단 생각이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쉴 틈도 없이 곧바로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하게 된 오정세는 "기본적으로는 열어놓고 있다. 작은 역할이든 의미있는 작업이든 나한테 들어오면 그 안에서 옳은 선택을 하려고 열어놓고 있다"며 "집밖을 나올 때 '난 오늘 좋은 사람만 만날거야'라 생각하는데 그렇게 안 된다. 사기꾼도 만나고 물도 튀기고 그런다. 그런 느낌으로 살다보면 뜻하지 않게 선물같은 사람도 오고 그런 것처럼 '작품도 운명처럼 만나지지 않을까?'란 생각이 지배적이다. 물론 그 안에서 저울질이 있겠지만 항상 내 스스로 생각하는 것이 영화가 됐든 드라마가 됐든 주목받을 때도, 아닐 때도 있는데 이에 안 흔들리려 한다는 것이다. 시청률이 만약 60%가 나왔어도 행복감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다. 반면 시청률이 2.8%가 나왔어도 행복감이 적진 않을 것 같다. 그런 외부적인 환경에 분명 조금씩 생각이 달라지겠지만 많이 휘두르지 않겠다고 스스로 다짐하곤 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07091705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