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프로듀스 101’ 제작진이 전 시즌에 걸쳐 순위 조작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는 보도에 대해 엠넷 측이 “공소장을 확인 후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이 5일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제작을 총괄하는 김용범 CP는 지난 2017년 진행된 ‘프로듀스 101’ 시즌2의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에 나온 A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했다. 검찰은 A 연습생은 최종 데뷔 조인 상위 11명에 포함됐지만, 조작을 통해 11위 밖으로 밀려났다고 파악했다.

또 안중영 PD는 시즌2의 1차 탈락자 결정 당시 순위를 조작해 합격자와 탈락자를 바꾼 것으로 조사됐으며, 시즌1에서도 1차 탈락자 결정 과정에서 투표 결과를 임의로 바꿔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파악됐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06093546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