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이날 백종원의 차에 올라 탄 김희철은 "못 먹는 음식이 많다"라며 "회는 먹을 수 있지만 생선의 형태를 못 본다"라고 걱정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대신 저는 엄청 깔끔하다. 청결이 무조건 1등이다. 청소는 제가 다 할 수 있다. 깔끔 부분에 있어서는 제가 서장훈이랑 투톱이다"라고 자랑해 폭소케 했다.

이어 김동준까지 합류했다. 처음 만나는 김동준의 모습에 백종원은 "진짜 예쁘다. 잘생긴 게 아니라 예쁘다"라고 감탄했다. 이에 양세형이 "저는 초면이다. 오며가며 봤다"라고 말하자 김희철은 "인사도 안 했겠지. 한창 동준이 건방졌을 때 봤으면"이라고 막내를 놀려 웃음을 안겼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05222119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