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안내상은 “작품이 들어오면 거절하는 법이 없다. 캐스팅 해주시는 게 감사하기 때문에 무조건 한다”라며 “주인공이 이시언이라고 하더라. 누구인지 몰랐다. 사진을 봤는데 그 비주얼로는 영화를 채우지 못할 것 같더라. 내 비주얼로 채워야 할 것 같더라”고 말했다.

안내상은 이시언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이시언이 연기로 너무 잘 풀어내더라. 특히 날 프라이팬으로 때릴 때 거침없이 때리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시언이 “선배님이 바쁘시다고 하셔서 빨리 때렸다”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렇게 연기를 잘할 줄 몰랐다. 나는 예능도 잘 안 봐서 이시언이라는 연예인이 있는지도 몰랐다. 그런데 되게 유명하더라”고 덧붙였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82/0000781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