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카카오톡 단체채팅방 멤버들과 집단성폭행에 가담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항소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종훈의 법률대리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 항소장을 접수했다.

1심 재판부는 지난달 29일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이수와 5년 간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 등에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검찰이 요구한 보호 관찰 청구는 기각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04193509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