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박성광의 특별한 인복 이야기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성광을 오래 지켜본 허경환이 "박성광은 죽어갈 만하면 누군가가 살려준다"며 그의 타고난 인복에 대해 이야기했기 때문이다. 이어 언급된 신인 시절 박지선부터 최근 송이 매니저까지 그의 인복 라인업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고 한다.

특히 방송 출연을 함께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송이 매니저의 근황이 관심을 끌었다. 박성광은 "송이 매니저의 건강이 안 좋았다가 회복했다. 최근에는 '뮤직뱅크' 녹화에도 직접 와서 응원해줬다"며 송이 매니저의 현재 거취를 소개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04115505338